×

우리는 LingQ를 개선하기 위해서 쿠키를 사용합니다. 사이트를 방문함으로써 당신은 동의합니다 쿠키 정책.


image

CBS 교계뉴스 CBS Church News, 함께하는 다문화 사회 "학교가기 싫어요"

함께하는 다문화 사회 "학교가기 싫어요" 결혼하는 10쌍중 1쌍이 국제결혼일 정도로 다문화 가정이 급속히 늘고있지만 우리사회는 아직 이들과 함께 살아갈 준비가 되어있지 못합니다.

함께살아가는 다문화사회를 위해 우리가 준비해야할 일은 무엇일지, 3차례에 걸쳐 생각해보겠습니다.

오늘은 그 첫 순서로 아이들의 따돌림 때문에 학교에 가기 싫다는 다문화가정 아이를 만나봅니다.

조혜진 기잡니다.

한국인 아버지와 아프리카 가나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주.

한 달여 전 미주는 지역아동센터 교사에게 상급생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선배들이 술과 담배를 강요하고 심지어 팔목을 칼로 긋기까지 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끔직한 이야기는 학교에 가기 싫은 미주가 꾸며낸 거짓말이었습니다.

만화 '둘리'의 흑인 캐릭터 마이콜로 불리던 미주는 학교 가는 것이 죽기보다 싫었습니다. 손하영 지구촌 지역아동센터장 "머리, 너는 퍼머 안해도 되겠어. 남자친구들은 마이콜이라고 직접적으로 놀리고" 중학교 1학년인 미주는 일주일 전부터 학교에 가지 않습니다.

"저를 보는 시선하고 놀리는 것이 싫어서..(학교에) 안 가는 거예요. " 미주는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 사람입니다. 때문에 우리말도 완벽하지만, 친구들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미주를 따돌렸습니다.

다문화교육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스크린에) 저랑 비슷한 아이들이 나와서 그런 것(다문화교육)했었어요. 학기 초에.. 그래서 그런 일 없겠지 하고 넘어갔는데 생긴 것이죠. " 이는 단지 미주만의 일이 아닙니다. 얼마 전 방화사건을 일으킨 10대 학생도 한국인 아버지와 러이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다문화가정 자녀로,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결국 자퇴했습니다.

결혼하는 10쌍 중 1쌍은 다문화가정인 현실에서 이들의 학교 부적응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다문화 사회 "학교가기 싫어요" Multicultural Society Together "I don't want to go to school" 一緒に多文化社会」の学校へ嫌い " 결혼하는 10쌍중 1쌍이 국제결혼일 정도로 다문화 가정이 급속히 늘고있지만  우리사회는 아직 이들과 함께 살아갈  준비가 되어있지 못합니다. Multicultural families are rapidly increasing so that one in 10 married couples are international marriages, but our society is not yet ready to live with them.

함께살아가는 다문화사회를 위해  우리가 준비해야할 일은 무엇일지,  3차례에 걸쳐 생각해보겠습니다. I will think three times about what we need to do to prepare for a multicultural society in which we live together.

오늘은 그 첫 순서로 아이들의 따돌림 때문에  학교에 가기 싫다는 다문화가정 아이를 만나봅니다. Today, in the first order, I meet a child from a multicultural family who doesn't want to go to school because of their bullying.

조혜진 기잡니다. This is Jo Hye-jin.

한국인 아버지와  아프리카 가나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주. America is born to a Korean father and a mother from Ghana, Africa.

한 달여 전 미주는 지역아동센터 교사에게  상급생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About a month ago, Miju told a local children's center teacher that he had been bullied by a senior citizen.

선배들이 술과 담배를 강요하고  심지어 팔목을 칼로 긋기까지 했다는 것입니다. The seniors forced alcohol and cigarettes, and even cut their wrists with swords.

하지만, 이 끔직한 이야기는  학교에 가기 싫은 미주가 꾸며낸 거짓말이었습니다. However, this terrible story was a lie made by the Americas who did not want to go to school.

만화 '둘리’의 흑인 캐릭터 마이콜로 불리던 미주는  학교 가는 것이 죽기보다 싫었습니다. Miju, who was called Mycall, a black character in the cartoon'Dooly', hated going to school more than dying. 손하영 지구촌 지역아동센터장 "머리, 너는 퍼머 안해도 되겠어. Son Ha-young, head of the Global Village Children's Center "Head, you don't have to do a perm. 남자친구들은 마이콜이라고 직접적으로 놀리고" My boyfriends tease me directly." 중학교 1학년인 미주는 일주일 전부터 학교에 가지 않습니다. Mi-ju, who is a freshman in middle school, has not been to school for a week.

"저를 보는 시선하고 놀리는 것이 싫어서..(학교에) 안 가는 거예요. " "I don't like to look at me and make fun of me, so I don't go to school." 미주는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 사람입니다. Miju is a Korean born in Korea. 때문에 우리말도 완벽하지만,  친구들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미주를 따돌렸습니다. Because of this, Korean is also perfect, but my friends rejected Mijoo because of different skin color.

다문화교육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Multicultural education was also to no avail.

"(스크린에) 저랑 비슷한 아이들이 나와서  그런 것(다문화교육)했었어요. “(on the screen) children similar to me appeared and did that (multicultural education). 학기 초에.. 그래서 그런 일 없겠지 하고 넘어갔는데 생긴 것이죠. " At the beginning of the semester... so I thought that it would not happen, but it happened. " 이는 단지 미주만의 일이 아닙니다. This is not just for the Americas. 얼마 전 방화사건을 일으킨 10대 학생도  한국인 아버지와 러이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다문화가정 자녀로,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결국 자퇴했습니다. The teenage student who caused the arson recently was also a child of a multicultural family born to a Korean father and a Russian mother, who could not adjust to school and eventually dropped out.

결혼하는 10쌍 중 1쌍은 다문화가정인 현실에서  이들의 학교 부적응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One in 10 married couples are multicultural families, and their misadjustment to school is emerging as a serious social probl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