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는 LingQ를 개선하기 위해서 쿠키를 사용합니다. 사이트를 방문함으로써 당신은 동의합니다 쿠키 정책.


image

문학 발췌문 (Literary Excerpts), 문동만,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문동만,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넷이 누우면 요강단지 하나 모시지 못할 안방에 저 두 발도 내 발이요 저 두 발도 내 발이고 또 저 두 발도 내 발인 식구들이 그야말로 밥 먹는 입들이 모로 누워 뒹굴며 이불을 패대기치며 잠 깊다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나를 향해 타박을 놓는 것이다 지금 자정을 넘어 취객의 욕지기가 웃풍으로 새어드는 겨울밤 큰 잔에 술을 따라 마시곤 서툰 기운으로 그 가녀린 것들의 깊은 잠 앞에 나는 몸둘 바 모르겠다 음습한 내 기운 시절을 가리지 않았으니 무슨 사랑이 나의 책임이 되었단 말인가 나 같은 것의 책임이 되었단 말인가 환멸은 진눈깨비로 내린다 이 착한 것들의 잠꼬대조차 자학으로 다가오는 서늘한 새벽, 떨면서 꾸는 꿈도 있었느니라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시·낭송_ 문동만 - 1969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1994년 《삶 사회 그리고 문학》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함. 시집 『나는 작은 행복도 두렵다』『그네』가 있음.

저작자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NO


문동만,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Dongman Moon, “Things with Mouths Opened While Sleeping”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넷이 누우면 요강단지 하나 모시지 못할 안방에 저 두 발도 내 발이요 저 두 발도 내 발이고 또 저 두 발도 내 발인 식구들이 그야말로 밥 먹는 입들이 모로 누워 뒹굴며 이불을 패대기치며 잠 깊다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나를 향해 타박을 놓는 것이다 지금 자정을 넘어 취객의 욕지기가 웃풍으로 새어드는 겨울밤 큰 잔에 술을 따라 마시곤 서툰 기운으로 그 가녀린 것들의 깊은 잠 앞에 나는 몸둘 바 모르겠다 음습한 내 기운 시절을 가리지 않았으니 무슨 사랑이 나의 책임이 되었단 말인가 나 같은 것의 책임이 되었단 말인가 환멸은 진눈깨비로 내린다 이 착한 것들의 잠꼬대조차 자학으로 다가오는 서늘한 새벽, 떨면서 꾸는 꿈도 있었느니라 자면서도 입 벌린 것들

시·낭송_ 문동만 - 1969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1994년 《삶 사회 그리고 문학》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함. 시집 『나는 작은 행복도 두렵다』『그네』가 있음.

저작자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