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 use cookies to help make LingQ better. By visiting the 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


image

5. 심청전 (The Story of Sim Cheong), 1 장 심 봉사, 부인을 잃고 심청을 얻다

1 장 심 봉사, 부인을 잃고 심청을 얻다

옛날 황해도 황주에 심학규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는 앞을 보지 못해 심 봉사라고 불렸다. 심 봉사는 행동이 바르고 곧은 마음을 지닌 사람이어서 마을 사람들은 그를 군자와 같다며 칭찬했다.

어느 날, 심 봉사가 그의 아내 곽 씨에게 말했다.

“우리 집안이 양반의 후손인데 내 나이 스물에 앞을 못 보게 되고, 집안 형편마저 기울어 이렇게 부인을 고생시키니 미안하오.”

심 봉사의 말을 듣고 곽 씨가 말했다.

“그런 말씀 하지 마세요. 부부는 한 몸이라고 했습니다. 하늘이 당신을 제 짝으로 보내실 때는 다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다시는 그런 생각하지 마세요.”

곽 씨 역시 마음씨가 곱고 기품 있는 여인이었다. 곽 씨는 앞 못보는 남편 대신 살림을 꾸려 나가기 위해 안 해 본 일이 없었다.

그 중에서 곽 씨가 가장 잘하는 일은 바로 바느질이었다.

곽 씨는 낮밤을 가리지 않고 손이 닳도록 삯바느질을 했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앞 못 보는 남편을 정성스럽게 돌봤다. 심 봉사는 현명한 아내를 만난 것에 감사했고, 곽 씨도 어진 남편을 만난 것에 감사했다.

그런데 행복해 보이는 이 부부에게도 걱정이 하나 있었다. 혼인한지 스무 해가 넘도록 자식이 없는 것이었다. 심 봉사가 아내에게 말했다.

“부인, 우리에게 자식이 없어 대가 끊어지게 되었으니 어떡하면 좋겠소?”

부부는 아침마다 정화수를 떠 놓고 자식을 갖게 해 달라고 빌었다. 그리고 명산을 찾아가 부처님께 정성을 다해 기도하고 불공을 드렸다. 그러던 어느 날, 곽 씨가 지난밤에 꾼 이상한 꿈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제가 꿈에서 바느질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하늘에 오색구름이 펼쳐지고 집 안에 향기가 가득하더니 한 선녀가 학을 타고 내려왔어요. 선녀는 머리에 화관을 쓰고, 화려한 옷을 입고 있었어요. 아! 그리고 옥으로 만든 노리개에서 움직일 때마다 맑은 소리가 났어요. 그런데 그 선녀가 계수나무 가지를 들고 제 앞에 오더니 절을 하더라고요. 지금도 그 향기로운 냄새와 맑은 소리가 생생해요.”

심 봉사는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 말했다.

“나 역시 당신과 같은 꿈을 꾸었소. 이는 하늘이 우리에게 자식을 보내신다는 태몽이 분명하오.”

심 봉사의 말대로 곽 씨는 임신하여 배가 점점 불러왔다. 곽 씨는 아이가 쓸 옷과 이불을 만들면서 건강하고 착한 아이를 낳기를 빌었다. 심 봉사도 새벽마다 절에 가서 감사 기도를 했다. 부부는 아이 생각만 하면 좋아서 입이 벌어졌다.

태몽을 꾸고 정확히 열 달이 지난 날, 곽 씨는 딸을 낳았다. 대를 이을 아들이 아니라 실망하는 곽 씨에게 심 봉사가 말했다.

“나는 부인이 순산한 것이 무엇보다 기쁘오. 우리 이 아이를 잘 길러 여생을 행복하게 보냅시다.”

심 봉사는 첫국밥을 지어 삼신상에 올려놓고 아이가 무사히 잘자라기를 기도했다.

“우리 아이가 이렇게 무사히 태어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복 많이 받고 오래오래 살 수 있도록 해 주시옵소서. 비나이다 비나이다.”

그러나 곽 씨는 아이를 낳은 후 몸 상태가 점점 나빠졌다. 곽 씨가 힘겹게 말했다.

“우리 부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가 봅니다. 우리 딸의 이름을 눈맑을 ‘청' 자를 써서 청이라고 지어요. 앞 못 보는 당신에게 청이가 눈이 되어 준다면 제가 안심하고 떠날 수 있겠어요. 또 제가 끼던 옥가락지를 청이에게 남길 테니 훗날 저 세상에서 우리 모녀가 만날 때 서로 알아볼 수 있게 해 주세요.”

이 말을 마치고 곽 씨는 그만 숨을 거두었다. 청이를 낳은 지 꼭 칠 일째 되는 날이었다.


1 장 심 봉사, 부인을 잃고 심청을 얻다 Kapitel 1 Sims bedienen, Ehefrauen verlieren und Simcheng gewinnen Chapter 1 Serving Sims, Losing Wives, and Gaining Simcheng Capítulo 1 Servir a los Sims, perder esposas y ganar Simcheng Chapitre 1 Servir les Sims, perdre les épouses et gagner des Simchengs Capitolo 1 Servire i Sim, perdere le mogli e ottenere i Simcheng Hoofdstuk 1 Sims dienen, vrouwen verliezen en Simcheng krijgen Capítulo 1 Servir os Sims, perder esposas e ganhar Simcheng Глава 1 Служащие симы, теряющие жен и обретающие Симченг Bölüm 1 Sim'lere Hizmet Etmek, Eşlerini Kaybetmek ve Simcheng Kazanmak Розділ 1 Служіння симам, втрата дружин і здобуття сімченгів 第 1 章 服侍辛氏、失去妻子和获得辛城

옛날 황해도 황주에 심학규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Once upon a time, there was a man named Sim Hak-kyu living in Huangzhou, Yellow Sea. 그는 앞을 보지 못해 심 봉사라고 불렸다. He was called a sim-servant because he was blind. 심 봉사는 행동이 바르고 곧은 마음을 지닌 사람이어서 마을 사람들은 그를 군자와 같다며 칭찬했다. Sim Service was so well-behaved and upright that the villagers praised him as being like a soldier.

어느 날, 심 봉사가 그의 아내 곽 씨에게 말했다. One day, Mr. Sim said to his wife, Ms. Kwok.

“우리 집안이 양반의 후손인데 내 나이 스물에 앞을 못 보게 되고, 집안 형편마저 기울어 이렇게 부인을 고생시키니 미안하오.” "I'm a descendant of a great family, and I'm twenty years old and blind, and I'm sorry that I've caused you so much trouble."

심 봉사의 말을 듣고 곽 씨가 말했다. Mr. Kwak said after hearing Mr. Sim's words.

“그런 말씀 하지 마세요. "Don't say that. 부부는 한 몸이라고 했습니다. It was said that a husband and wife are one flesh. 하늘이 당신을 제 짝으로 보내실 때는 다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When the heavens put you together, they did so for a reason. 그러니 다시는 그런 생각하지 마세요.” So don't ever think about it again."

곽 씨 역시 마음씨가 곱고 기품 있는 여인이었다. Ms. Kwak was also a kind-hearted and gracious woman. 곽 씨는 앞 못보는 남편 대신 살림을 꾸려 나가기 위해 안 해 본 일이 없었다. There was nothing Ms. Kwak wouldn't do to make ends meet for her blind husband.

그 중에서 곽 씨가 가장 잘하는 일은 바로 바느질이었다.

곽 씨는 낮밤을 가리지 않고 손이 닳도록 삯바느질을 했다. Ms. Kwok worked day and night, sewing until her hands were worn out. 그렇게 모은 돈으로 앞 못 보는 남편을 정성스럽게 돌봤다. With the money she saved, she took care of her blind husband. 심 봉사는 현명한 아내를 만난 것에 감사했고, 곽 씨도 어진 남편을 만난 것에 감사했다. Mr. Sim was grateful to have a wise wife, and Mr. Kwok was grateful to have an unwise husband.

그런데 행복해 보이는 이 부부에게도 걱정이 하나 있었다. But the seemingly happy couple had one concern. 혼인한지 스무 해가 넘도록 자식이 없는 것이었다. They had been married for over twenty years and had no children. 심 봉사가 아내에게 말했다. Sim Service said to his wife.

“부인, 우리에게 자식이 없어 대가 끊어지게 되었으니 어떡하면 좋겠소?” "Madam, we have no children and our line is broken, so what do you want me to do?"

부부는 아침마다 정화수를 떠 놓고 자식을 갖게 해 달라고 빌었다. The couple left purified water in the morning and prayed to have children. 그리고 명산을 찾아가 부처님께 정성을 다해 기도하고 불공을 드렸다. He went to the mountain, prayed to the Buddha with all his heart, and made offerings. 그러던 어느 날, 곽 씨가 지난밤에 꾼 이상한 꿈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One day, Mr. Kwak told me about a strange dream he had the previous night.

“제가 꿈에서 바느질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하늘에 오색구름이 펼쳐지고 집 안에 향기가 가득하더니 한 선녀가 학을 타고 내려왔어요. "I was sewing in a dream, and suddenly there were five-colored clouds in the sky, the house was filled with fragrance, and a fairy came down on a crane. 선녀는 머리에 화관을 쓰고, 화려한 옷을 입고 있었어요. The fairy wore a wreath on her head and was dressed in colorful clothes. 아! Ah! 그리고 옥으로 만든 노리개에서 움직일 때마다 맑은 소리가 났어요. And the jade pacifier made a clear sound with each movement. 그런데 그 선녀가 계수나무 가지를 들고 제 앞에 오더니 절을 하더라고요. Then she came to me with a cassia branch and bowed to me. 지금도 그 향기로운 냄새와 맑은 소리가 생생해요.”

심 봉사는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 말했다.

“나 역시 당신과 같은 꿈을 꾸었소. "I had the same dream as you. 이는 하늘이 우리에게 자식을 보내신다는 태몽이 분명하오.” It's a clear sign that heaven is sending us a child."

심 봉사의 말대로 곽 씨는 임신하여 배가 점점 불러왔다. True to Sim's words, Ms. Kwak was pregnant and her belly was growing. 곽 씨는 아이가 쓸 옷과 이불을 만들면서 건강하고 착한 아이를 낳기를 빌었다. Ms. Kwak made clothes and quilts for her child and prayed that she would have a healthy and good child. 심 봉사도 새벽마다 절에 가서 감사 기도를 했다. Sim Service also went to the temple at dawn to offer prayers of gratitude. 부부는 아이 생각만 하면 좋아서 입이 벌어졌다. The couple's jaws dropped with excitement at the thought of a child.

태몽을 꾸고 정확히 열 달이 지난 날, 곽 씨는 딸을 낳았다. 대를 이을 아들이 아니라 실망하는 곽 씨에게 심 봉사가 말했다. Not a son to take up the mantle, said Sim Bong to the disappointed Mr. Kwak.

“나는 부인이 순산한 것이 무엇보다 기쁘오. "I am more than happy that my wife had an easy delivery. 우리 이 아이를 잘 길러 여생을 행복하게 보냅시다.” Let's raise this child well and make him happy for the rest of his life."

심 봉사는 첫국밥을 지어 삼신상에 올려놓고 아이가 무사히 잘자라기를 기도했다. Sim made the first soup and placed it on the statue of the three gods and prayed that the child would sleep safely.

“우리 아이가 이렇게 무사히 태어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Thank you for making sure our child was born safe and sound. 앞으로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복 많이 받고 오래오래 살 수 있도록 해 주시옵소서. Please grant that both mother and child will be blessed with good health and live long lives. 비나이다 비나이다.” Binaida Binaida."

그러나 곽 씨는 아이를 낳은 후 몸 상태가 점점 나빠졌다. 곽 씨가 힘겹게 말했다.

“우리 부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가 봅니다. "I think that's it for us. 우리 딸의 이름을 눈맑을 ‘청' 자를 써서 청이라고 지어요. Let's name our daughter Cheong, with a "cheong" for eyes. 앞 못 보는 당신에게 청이가 눈이 되어 준다면 제가 안심하고 떠날 수 있겠어요. If I can be your eyes for the blind, I can leave in peace. 또 제가 끼던 옥가락지를 청이에게 남길 테니 훗날 저 세상에서 우리 모녀가 만날 때 서로 알아볼 수 있게 해 주세요.” And I'll leave the jade ring I used to wear with Qingyi, so that when our mother and daughter meet in the other world, they can recognize each other."

이 말을 마치고 곽 씨는 그만 숨을 거두었다. After saying this, Mr. Kwok stopped breathing. 청이를 낳은 지 꼭 칠 일째 되는 날이었다. It had been exactly seven days since I gave birth to Qingyi.